e고려신문
오피니언초청컬럼기고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극적인 당선을 보며유권자 선택이 옳았다는 느낌, 정치력과 행정력을 갖춘 후보 선택
이병익 칼럼니스트  |  브레이크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극적인 당선을 보며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6/03 [09:27]

경기도지사 선거의 극적인 반전을 보면서 느끼는 바를 써보기로 한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강용석 변호사가 5만여 표를 얻음으로써 김은혜 후보가 진 표 차이 8900여 표를 뛰어넘는 상당한 득표를 하였다. 김은혜와 강용석은 단일화를 시도했으나 불발되었고 단일화 무산은 김은혜의 낙선을 도왔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필자는 이 점에 대해서 이준석 대표의 정치적인 판단 오류를 지적하고자 한다. 이준석이 매우 영리하고 정치적 감각이 뛰어난 청년임을 부인하지 않는다. 대선 직전의 보궐선거와 대선을 거치면서 그의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빛을 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모든 선거에서 자신감이 넘쳐서 단일화에 대해서는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안철수 단일화를 비판하고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 무례를 넘어 거칠게 대한 것을 알고 있다. 

이견이 있을 수 있겠지만 단일화가 되어서 그나마 아슬아슬하게 이겼다는 것이 중론이다. 필자는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지만 안철수 후보 진영에 가담하기도 했다. 이유는 오직 후보 단일화를 위함이었다. 후보 단일화를 하라는 칼럼을 연속으로 쓰기도 했고 결론적으로 단일화는 이루어졌다. 양 진영에서 좋은 말을 듣기는커녕 배제당하기도 했다. 필자는 그 때 후보 단일화를 하지 않았다면 윤석열 대통령 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지금도 생각한다.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도 이준석은 강용석과 단일화를 절대 반대했다. 

선거에서 이기려면 수단을 동원하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준석 대표는 이런 문제에 미숙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인다. 이준석 당 대표는 호감과 비호감이 존재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가 경기도지사 선거에 김은혜를 지원하며 다닌 것이 과연 김은혜 후보에게 도움이 되었을까 하는 의문도 든다. 20대 30대 여성들에게 특히 비호감으로 김은혜 후보 선거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았을 것으로 필자는 생각한다. 

김동연 후보의 당선은 득표과정이 극적이었지만 그의 승리에 기여한 강용석도 있고 이준석도 있었다. 김동연 후보는 천운을 받아 경기도지사가 되었고 앞으로 김동연 지사는 야권의 중심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그가 살아온 행적대로 민주당의 강성 이미지를 버리고 중도적인 행보를 취하기를 바란다. 김동연 후보는 보수층에서도 거부감이 없는 후보다. 경기도지사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하고 나면 차기 대통령으로 거론될 날이 올 것이고 지금의 민주당이 아닌 소속으로 바뀔 수도 있을 것이라 예상해본다.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이나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당선에는 극적인 모멘텀이 있었다. 국가를 통치하는 일이나 경기도를 책임지는 행정에 공통점이 있다면 전 정권처럼 국민 편 가르기를 지양하고 중도층 국민을 보고 가야 하는 일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정치의 중심은 보수나 진보에 치우치지 않는 중도가 중심이 되어야 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 국민의힘도 지금의 모습을 바꿀 필요가 있다. 누가 먼저 바뀌느냐에 따라 국민의 지지를 더 많이 받게 될 것이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수도권인 서울, 경기, 인천의 시장 당선인을 보면서 유권자의 선택이 옳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치력과 행정력을 갖춘 후보를 선택했다. 앞으로 4년의 임기가 끝나면 차기 대선주자의 폭이 넓어지게 될 것이 확실해 보인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능력과 행보를 주시하고자 한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atching Kim Dong-yeon's dramatic election as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The June 1 local elections ended with a landslide victory of the people's power. Securing 12 seats for 17 metropolitan and provincial government heads is nothing short of winning just two seats in the last local elections. The reason for the landslide victory was the Democratic Party's unreflectionless political move, and secondly, voters' strategic choice to give a boost to Yoon Seok-yeol's election as an extensio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promising to resign from the emergency committee and reform after the defeat, and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quickly form an organization for reform. 

 I will write what I feel while watching the dramatic reversal of the Gyeonggi-do governor election. Lawyer Kang Yong-seok, who ran as an independent, won 50,000 votes, and candidate Kim Eun-hye won a considerable number of votes, exceeding the 8,900 difference in votes. Kim Eun-hye and Kang Yong-seok attempted to unify, but failed, and it is possible to calculate that the unification helped Kim Eun-hye lose. In this regard, I would like to point out the political judgment error of CEO Lee Joon-seok. I do not deny that Lee Joon-seok is a very smart and political young man. His brilliant ideas shone through the by-elections and presidential elections jus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However, he was full of confidence in every election and was allergic to unification. I know that he criticized Yoon Seok-yeol and Ahn Cheol Soo unification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and treated Ahn Cheol Soo roughly beyond rude. 

 There may be differences, but it is widely believed that it was unified and won by a narrow margin. I supported Yoon Seok-yeol, but I also joined the Ahn Cheol Soo camp. The reason was only to unify the candidates. He also wrote a series of columns to unify candidates, and in conclusion, unification was achieved. Far from hearing good words from both camps, they were excluded. I still think that it would have been difficult to become President Yoon Seok-yeol if the candidates had not been unified at that time. In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or's election, Lee Jun-seok was also absolutely opposed to unification with Kang Yong-seok. 

To win an election, we must find a way by means. Representative Lee Joon-seok seems to be showing his inexperience in such matters. Lee Joon-seok, the party's leader, thinks that he is a representative figure with likes and dislikes. It is also questionable whether his support for Kim Eun-hye in the election for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helped candidate Kim Eun-hye. I don't think it would have helped Kim Eun-hye's election, especially for women in their 20s and 30s. 

 Kim Dong-yeon's election was dramatic, but there were Kang Yong-seok and Lee Joon-seok who contributed to his victory. Candidate Kim Dong-yeon was lucky to become governor of Gyeonggi-do Province, and Governor Kim Dong-yeon could become the center of the opposition camp in the future. However, I hope that he will abandon the strong imag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ake a middle-of-the-road step as he has lived. Candidate Kim Dong-yeon is a candidate who has no resistance even among conservatives. After playing the role of governor of Gyeonggi-do Province, I expect that the day will come when he will be mentioned as the next president and that he may change to a member, not the current Democratic Party. 

 There was dramatic momentum in the elec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and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If there is anything in common with the administration that governs the state or is responsible for Gyeonggi-do, I think it is most important to avoid splitting the people's sides and see the middle class people like the previous administration. In the future, there will be an era when the center of politics should be centered on the middle, which is not biased toward conservatives or progressives. The power of the people also needs to change what it is. Depending on who changes first, they will receive more support from the public.

 Personally, I felt that the voters' choice was right when I saw the mayor-elect in Seoul, Gyeonggi, and Incheon. He chose a candidate with political and administrative power. After the next four-year term, it seems certain that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will expand. I would like to keep an eye on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s ability and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