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문화관광문화/예술
이육사의 광야(曠野)김진홍 목사님의 아침 묵상 다시 읽기 40
두레온라인교회 김진홍 목사님  |  두레온라인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육사의 광야(曠野) 2021-06-09

수안보 온천은 산이 많은 충북에서도 첩첩이 뻗어있는 산속 깊숙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창밖으로 내다보노라면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이어지는 산들을 보며 일제 감옥에서 41세로 숨을 거둔 이육사의 유고 시 광야를 읊조립니다.

    〈광야(曠野)〉

            이육사(李陸史)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 우는 소리 들렸스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 때도
참아 이곳을 범하든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光陰)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 나리고
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千古)의 뒤에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노아 부르게 하리라

우리 겨레는 이육사가 꿈에도 부르짖었던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을 아직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동두천 두레마을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