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문화관광축제/관광
이제까지 이런 장터는 없었다. 병원인가? 장터인가?포천시민방송 포천을 담다(포담) 특별 취재
포천시민방송 대표기자 김태식  |  포천시민방송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포천시민방송


코로나 19로 인해 장터운영을 못하고 있다가 정부의 지침 하향에 따라 지난달 3월 2일 ‘포천을 담다’ 화요장터가 전격 개장함에 있어 하루 전인 1일에 허당원을 방문해 본지가 취재를 했다. 

당시 장터를 개장하기 전이라서 신선한 제철 유기농 채소가 없었지만 지난 30일에 재차 본지가 방문해 신선한 제철 농산물과 현재 밭과 들에서 수확을 해온 냉이, 쑥, 파, 달래, 고들빼기, 씀바귀, 표고버섯 등 다양하게 진해되어 있어 취재를 해봤다.

‘포천을 포천을 담다’ 화요장터를 이끌어 오고 있는 김순옥 대표를 만나 오래 설득 끝에 인터뷰를 진행 했다.

김태식 기자: 대표님 안녕하셨지요. 먼저 ‘포담’ 포천을 담다 슬로건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김순옥 대표: “처음에는 농가들이 재배한 상품들을 가지고 나왔고 또 산이나 들에 있는 물건들을 담았는데요. 그런데 우리 마을부터 시작한 장터는 생산자만 있어 농산물이건 축산물이건 포천에 있는 모든 것을 담고자 해서 포천을 담다란 슬로건이 탄생하게 되었”고 상표 등록 역시 마쳤습니다.

김태식 기자: 네, 그렇군요. 그럼 왜? 화요장터인가요?

김순옥 대표는: “특별한 의미는 없습니다. 보통 전날이 일요일이라 월요일은 피곤할 수 있고 농부들 역시 월요일은 기분 상 피곤하다고 해서 화요일에 장터”를 개장해서 화요장터입니다.

김태식 기자: 그렇군요. 그럼 포천을 담다. 화요장터에서 판매하는 주력 상품이 있다면 뭔가요?

김순옥 대표: 아, “저희는 제철밥상입니다. 봄이면 봄에 나는 산나물로 주로 냉이, 돌미나리, 등 여름에는 오이지 등 제철에 맞는 산나물들”이 나와 있습니다.

김태식 기자: 이곳을 이용하신 주민들이 착한 가격이라고 하는데요. 정말 싼 가요?

김순옥 대표: 네, “저희는 어떤 유통과정이 없어 누구나 나와서 물건을 팔기 때문에 싸고요. 문제는 유통과정을 걸치게 되면 30%에서 50%는 올라갈 수 있는 부분인데 이곳에는 유통과정이 없어 10%로는 농민들에게 주고 나머지 10%로는 소비자가 갖는 일거양득 부분”에 있어 착한 가격이 되었습니다.

김태식 기자: 그럼 이곳에 대표님이면서 장터운영자이신데 남는 것이 있어야 하지 않나요?

김순옥 대표: “저희 집이 터가 넓다보니 터를 빌려주는 것이며, 해서 저희 상품도 함께 판매를 하고 있고, 60세가 넘어 이제는 덕을 쌓고싶은 마음도 있어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코로나로 인해 점심 제공을 못하지만 전에는 이곳에 오신분들에 한해서 무료로 제철음식으로 만든 비빔밥을 해 드렸습니다.

김태식 기자: 제가 들자하니 귀농을 하셨다고 들었는데 언제쯤 하신건가요?

김순옥 대표: “2006년도에 귀농을 했어요. 현재는 만 18년째입니다. 저는 건강 찾아 귀농을 했는데, 이제는 완벽한 농부가 됐고 마을에 스며들면서 이런 일을 하고” 있습니다.(하하)

김태식 기자: 대표님 마지막으로 영상을 보시는 시민들이나 시민들에게 당부 및 하실 메시지가 있다면?

김순옥 대표: “많이 농부들이 힘들어요. 나이드신 농부들도 많이 있으니 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 주시면 좋겠고 우리 소비자분들이나 도시에 계신 분들도 저희 같은 장터는 농산물 값이 들썩이지 않으니 소비자들 역시 좋은 현상이라 생각합니다. 따라서 이곳에 많이 오셔서 여러 가지 힐링을 하시고 식사와 함께 제철 나물 역시 싼 값에 구입”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 많이많이 찾아주세요. 감사합니다.

저희 같은 기자들 역시 현장에 오면 제대로 모르는 부분이 있는데 오늘 바쁜 시간을 내주어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김순옥 대표님을 만나서 포천을 담다. 화요장터에 대해 알아봤다.

영상취재: 김태식 기자.  영상대본: 유영희 기자.  편집부분: 이미영 기자.   

<저작권자 ⓒ 포천시민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