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오피니언초청컬럼기고
김진홍 목사님의 아침묵상 다시 읽기 3노인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김진홍 목사님의 아침묵상  |  동두천 두레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노인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2018-08-28

몇 해 후면 65세 이상 노인 천만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그 노인들 중 휴지 폐지를 주워 하루하루 살아가는 노인이 160만, 이들의 하루 수입은 5천원이다. 물론 비 오는 날이나 눈 오는 날이면 공치는 날이다. 기초 연금을 받아 겨우겨우 살아가는 노인들도 440만을 웃돈다. OECD 국가들 중에서 노인 빈곤율 1위에 노인 자살률 1위이다.

우리나라 노인 세대의 특징을 4가지로 표현한 글이 있다. 첫째 빈곤, 둘째 질병, 셋째 외로움, 넷째 자살이다. 국가의 부담도 벅차다. 기초 연금으로 소요되는 자금이 9천억 원이다. 해마다 늘어나 몇 해 후면 달마다 1조 4천억 원을 넘어선다는 통계이다. 이런 복지비용으로 국가 살림이 바닥이 나게 되면 심각한 일이다.

그래서 나는 70세가 넘어서면서 한 가지 삶의 구호를 세웠다. <늙어서 일하자>는 구호이다.
그래서 70세에 받은 퇴직금을 몽땅 털어 동두천 산속 깊숙이에 7만평의 산을 구입하였다. 그래서 노인들이 젊은이들과 함께 일하며 살아가자는 공동체 마을을 세웠다. 7년이 지난 지금 터가 잡혀 간다. 70대, 80대의 노인들이 젊은이들과 어울려 함께 일하며, 함께 꿈꾸며,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마을을 가꾸어 가고 있다.

산을 개간하여 사과나무 복숭아나무를 심고 병아리를 기르며 약초밭을 일구고 있다. 산양을 먹이고 벌꿀을 친다. 산에 등고선을 따라 오솔길을 내어 숲 치유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조그마한 학교를 세워 인터넷에 과 몰입된 아이들이나 아토피에 시달려 잠 못 드는 아이들을 위한 치유센터를 세웠다. 그래서 나의 78년 인생에 가장 보람 있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젊은이들과 같이 땀 흘려 일하니 건강에 좋고 건강에 좋으니 병원에 갈 일이 적다. 손수 일하여 번 돈이 얼마 되지 아니하지만 자랑스런 마음으로 자립하며 살아간다. 나라에 기댈 일이 없고 자식들에게나 친척들에게 아쉬운 소리 할 일도 없다. 그래서 늙어서 일하고 살아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나는 동년배기 노인들에게 자신 있게 권한다. 늙어서 일하자. 노인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다가 천국까지 직행하자고 자신 있게 권한다.

 

20180828 뽕나무 옮겨 심기 700.jpg뽕나무 옮겨 심기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