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피플사람사는 이야기
서울시 노원구 마들농요 김완수 회장, 고희 축하금 1천만원 기부마들벌 너른 땅, 농부의 마음으로
노원신문 백광현 기자  |  100-b@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3.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마들벌 너른 땅, 농부의 마음으로
마들농요 김완수 회장, 고희 축하금 1천만원 기부
[2013-03-04 오후 4:40:00]
 
 
 
 

마들벌 너른 땅, 농부의 마음으로

마들농요 김완수 회장, 고희 축하금 1천만원 기부

1980년대 택지개발 사업이 시작되기 전까지 상계동은 수락산 아래로 중랑천까지 넓은 논이 펼쳐진 마들벌이었다. 볍씨만 800석을 넘게 뿌렸단다. 산자락으로는 밭이며 배 과수원도 있어 마을사람들 인심 또한 넉넉하고 먹고사는 것은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그 마들 대평야에서 모를 심고, 김을 매거나, 수확을 할 때 다들 모여서 흥얼흥얼거렸던 노래가 바로 마들농요이다.

도시개발로 자취를 감춘 마들농요를 1990년 이소라 문화재 전문위원이 채보를 했고, 근근히 전승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김완수씨는 갈월경로당 어르신들과 동고동락하며 마침내 1996년 마들농요가 완성되고 한국 민속예술제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정기발표회와 학교 순회공연 등 왕성한 활동을 통해 농요의 보급에 힘써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22호로 지정받게 되었다.

김완수 마들농요보존회장은 김회장은 “벌써 노원에 들어와 자리를 잡은 지 50여년이 됐다. 서울 유일의 농요인 마들농요를 할 수 있는 것에 깊은 감사를 느낀다. 앞으로도 남을 배려하는 겸손함과 진심을 담아 한순간도 허투루 하지 않는 생활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농부의 넉넉한 마음을 닮은 김완수 회장은 뜻깊은 고희연을 열었다.

지난 25일 고희연에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들을 초청해 ‘마들농요 발자취’라는 180여쪽에 달하는 책을 발간해 선물했다.

또 자녀들이 고희를 맞아 아버지를 위해 쓰시라며 전달한 축하금에 평소 한푼두푼 모은 돈도 보태 1000만원을 만들어 노원구에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성금으로 기탁했다.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나눔으로 희망을 전달했으면 합니다.”고 하번의 잔치, 한번의 관광으로 무의미하게 잊혀질 수 있는 것들 대신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아낌없이 내놓았다.

김완수 회장은 만물을 길러내는 땅으로 돌아가 착한 농부가 되어 오늘도 ‘네넬넬 상사디야 우야훨훨’ 사람들 마음의 논에서 김을 멘다.

 

노원신문 백광현 기자 100-b@hanmail.net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