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오피니언기획칼럼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발하는 경찰의 집단행동
이병익 칼럼니스트  |  브레이크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발하는 경찰의 집단행동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7/28 [09:52]

  •  

경찰조직은 경찰청장을 중심으로 상명하복의 공무원 조직이다. 경찰청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며 국회의 동의를 받게 되어있다. 지금은 경찰청 차장이 차기 청장으로 내정되어 국회의 동의를 받으려고 대기중이다. 그렇다고 경찰에 지휘부가 없다고 볼 수 없다. 경찰청 차장이 청장의 직무를 대신하고 있다. 경찰청장이 행정안전부 장관의 지휘를 받는 상명하복의 지휘체제는 아니다. 경찰의 인사는 경무관급 이하는 경찰청장의 책임하에 이루어 지고있다. 경무관급 이상이라도 경찰청장의 제청을 거쳐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전 정부까지는 청와대의 민정수석실에서 경찰의 인사에 대한 모든 권한을 행사했다. 대통령은 민정수석 비서관의 검증을 거친 청장이하 경무관 이상에 대한 인사를 보임하는 과정을 거쳤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민정수석 비서관이 청장을 검증하고 추천하면 대통령은 그대로 임명하는 것이 관례였다. 민정수석비서관이 경찰의 인사를 좌지우지했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그런데 새 정부는 민정수석실이 없다. 그래서 지금의 경찰 인사에 대한 문제가 불거지고 마치 경찰과 정부가 대립하는 형태가 발생했다. 경찰은 앞으로 수사를 독점하고 경찰수사만으로 사건을 종결할 수 있고 검찰에서 다시 한번 사건을 들여 볼 여지가 없어졌다. 

경찰은 권한도 막강해졌고 책임과 의무가 커졌다. 경찰은 정부의 간섭을 거부하고 스스로 독립부서가 되기를 원하고 있다고 보인다. 통제나 간섭은 하지말라는 선언을 하고 있다. 일선 경찰서장 190명이 검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회의를 했다고 한다. 그들은 자신들의 의견을 개진하려는 민주적인 방식이었다고 말하지만 청장 내정자가 회의를 중지하라는 명령을 했음에도 강행했으면 그에 따른 책임은 져야 하는 것이다. 

공무원의 집단행동을 용인하기 시작하면 앞으로 어떤 사태가 발생할지는 상상할 수가 없다. 예를 들어 국방부장관의 명령을 거부하고 일선 대령급 연대장들이 모여서 국방부를 성토하는 회의를 했다면 용인할 수 있을 지 생각해보면 답이 나온다. 군인도 공무원이고 경찰도 공무원이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공무원의 집단행동은 사회가 용인하면 그 여파는 국민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일 것이다. 그래서 작금에 벌어진 총경회의는 용납할 수 없는 사안이다. 경찰국이 신설되어 경찰에게 불이익을 주고 경찰을 통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 필자가 앞장서서 규탄할 것이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국세청, 검찰청, 경찰청, 소방청은 상위 부처가 있다. 상위부처와 상하관계는 아니지만 형식적으로 산하청으로 존재한다. 산하부처가 상위부처의 지휘, 감독을 거부한다는 것은 조직체계를 흔드는 행위라고 본다. 경찰 엘리트들의 조직적인 반발이 아니기를 바란다.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로 공정한 인사체계가 이루어 진다면 바람직한 일이다.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회에 출석하고 국민의 감시를 받는 국무위원이니까 과거 민정수석실의 밀실 인사보다는 투명할 것으로 믿고 경찰대학 출신이 아닌 수많은 경찰들에게도 진급과 보직의 형평이 이루어 지기를 기대한다. 

문재인 정권이 잘한 것은 비육사출신의 대장을 배출했고 일선 사단장에도 비육사출신들을 중용한 것이다. 윤석열 정권도 본받을 일이다. 경찰은 검수완박의 여파로 상당한 힘을 갖게 되었고 더 많은 책임을 갖게 되었다. 앞으로 경찰의 자성과 노력을 지켜볼 것이다. 경찰은 변해야 한다. 경찰의 중립성은 점차 강조되고 민주경찰의 자질도 키워야 한다. 정치검찰은 들어봤어도 정치경찰을 상상해 본적이 없다. 불편부당, 공명정대한 경찰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lice's collective action against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establishment of a police station

The police organization is a public official organization with the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at the center. The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s appointed by the president and is subject to the consent of the National Assembly. Now, the deputy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has been appointed as the next chief of the commission and is on standby to obtain parliamentary consent. However, it cannot be said that the police do not have a command center. The deputy commissioner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s replacing the commissioner. It is not a command system in which the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s under the command of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Police personnel appointments are made under the responsibility of the Commissioner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 understand that even if it is above the police officer level, it must be recommended by the police chief. 

The former administration exercised full authority over police personnel appointments at Cheong Wa Dae's senior civil affairs office. The president went through the process of appointing the commissioner, who was verified by the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to the police officer Ha Sang. In conclusion, it was customary for the president to appoint the president as it is when the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verifies and recommends the director. It can be thought that the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ontrolled the personnel management of the police. However, the new government does not have a senior civil affairs office. Therefore, the problem of the current police personnel appointment arose, and the form of confrontation between the police and the government occurred. In the future, the police can monopolize the investigation and close the case only with the police investigation, and there is no room for the prosecution to enter the case once again. 

The police have become powerful and their responsibilities and obligations have grown. Police appear to be refusing to interfere with the government and wanting to become an independent department on their own. It is declaring no control or interference. It is said that 190 police chiefs held a meeting against the establishment of a prosecution office. They say it was a democratic way of expressing their opinions, but if the commissioner-designate pushed ahead with the order to stop the meeting, he should be held responsible. 

I can't imagine what will happen in the future if I start to tolerate collective action by public officials. For example, if you reject the order of the defense minister and have a meeting where colonel-level regiments gather to denounc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answer comes out. Soldiers are civil servants and police are civil servants. Regardless of the reason, if society tolerates the collective action of public officials, the aftermath will be difficult for the public to handle. That is why the recent General Police Conference is an unacceptable issue. If there is a movement to disadvantage the police and control the police by establishing a new police bureau, I will take the lead in condemning it. 

The National Tax Service, the Public Prosecutor's Office,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the National Fire Agency have top ministries. Although it is not a top-down relationship with the upper ministries, it formally exists as an affiliated agency. The refusal of the subordinate ministries to direct and supervise the higher ministries is considered an act that shakes the organizational system. I hope it's not a systematic backlash from the police elite. It is desirable if a fair personnel system is established by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bureau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ince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ttends the National Assembly and is monitored by the public, he believes that it will be more transparent than behind-the-scenes personnel in the former senior civil affairs office, and expects the promotion and position to be balanced to numerous police officers who are not from police universities. 

What the Moon Jae Inn regime did well was to produce non-military cadres and to appoint non-military cadres to frontline division leaders. Yoon Seok-yeol's administration is also an example. Police have gained considerable power and more responsibility in the aftermath of the crackdown. We will watch the self-reflection and efforts of the police in the future. The police need to change. The neutrality of the police should be gradually emphasized and the quality of democratic police should be developed. Political prosecutors have never imagined a political police officer, even though they have heard of it. I hope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be reborn as an uncomfortable and fair police officer.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