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오피니언기획칼럼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의 의미와 기대정치판 분석과 대안 제시도 브레이크뉴스 이병익 칼럼
브레이크뉴스 이병익 칼럼니스트  |  브레이크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의 의미와 기대

윤석열 당선자는 국회의원을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대통령으로 기록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3/11 [08:58]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0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역대 대통령선거 사상 최소 득표 차이로 대통령에 당선된 것이다. 전체 유권자의 48.56%인 16,394,815표를 얻었고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얻은 47.83%를 0.73% 차이로 앞서서 대통령에 당선된 것이다. 표 차이는 247,077표에 불과했다. 선거 방송 내내 손에 땀을 쥐며 지켜보았다. 서울대 법대 출신의 윤석열 후보의 당선은 역대 대통령 역사에 새 장을 열게 될 것 같다. 서울 법대 출신의 인사들이 대통령선거에 여러 번 출마하였으나 누구도 성공하지 못했다. 예비 후보나 경선 후보를 제외하고 대선에 출마한 서울대 법대 출신은 박찬종 변호사가 있었고, 이회창 전 총재가 있었고, 이인제 전 경기도지사가 있었고, 필자가 존경했고 오랜 기간 모셨던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있었다. 

또 윤 당선자는 국회의원을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대통령으로 기록된다. 박정희 대통령이나 최규하 대통령과 노태우 대통령은 헌정사에서 특별한 경우이니 제외한다면 민주 정부에서는 입법부 경력이 없이 대통령으로 당선된 유일한 경우다. 검찰총장직을 던지고 3개월 후에 국민의힘에 입당하고 대선후보로 나서서 당내경선을 거치고 대통령 후보가 되고 선거에서 승리해 대통령으로 당선되는 과정이 매우 드라마틱하다. 작년 3월 4일에 검찰총장직을 사퇴하고 9일에 선거를 하고 10일에 대통령 당선확정 되었으니 1년 남짓에 검찰총장에서 대통령으로 파격 승진을 한 셈이다. 그 기간은 윤석열 후보에게는 10년 같은 1년이었을 것이다. 

대통령 당선의 뒤에는 야권단일화가 힘을 발휘했다. 직전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은 40%를 약간 상회한 정도였고 이재명 후보도 40%대 지지율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은 7~8%를 유지하고 있던 때였으니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은 후보 단일화였다. 지지자의 70%가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를 요구했다. 단순계산으로 단일화만 되면 50%는 쉽게 넘길 것으로 볼 수 있었다. 지금 돌아보면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가 있어 근소하게 대권을 쥐게 되었다고 본다. 안 후보의 지지표가 분산되었다고 보지만 조금 더 윤석열 후보에게로 이동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단일화의 반작용으로 이재명 후보의 지지층이 결속하고 적극적인 투표 활동을 벌인 것이 주효해서 박빙의 상태로 갔다고 본다. 단일화가 없었다면 당선을 확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추정한다.

윤석열 당선자는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이나 통치방식을 거부할 것으로 본다. 검찰총장으로 재임 시 그의 행동반경을 제약하려는 갖은 행위를 불공정이라 규정하고 불공정에 저항했던 경험이 있어 새 정부에서는 법치와 공정을 표방할 것이다. 그가 여러 차례 공약에서 밝혔듯이 불공정 행위는 법으로, 시스템적으로 제어해야 한다고 말해왔다. 현 정권에서 불거진 내로남불 이라든지 편 가르기 같은 말이 다시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천명했다. 그가 검찰총장 시절에 경험했던 각종 부조리와 불공정과 적폐수사에 대한 방해 등을 보면서 검찰에 대한 개혁의 필요성도 느꼈을 것이다. 검찰의 무소불위의 권한 남용은 있어서 안 될 것이고 검찰 내에 감사기능을 활발하게 하여 국민의 인권보호와 정치검찰에 대한 감사가 이루어져야 검찰의 공정과 중립이 지켜질 것으로 본다. 윤석열 당선인은 당선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통합을 말하고 소통을 말했다. 지금의 의지를 임기 다하는 날까지 지켜주기를 바란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를 통해 구체적이고 화려한 수사로 포부와 희망을 밝혔으나 하나도 지킨 게 없을 정도로 철저히 국민을 무시했다. 통합과 공존을 말하고 국민을 섬기겠다고 하고 권력을 견제하는 장치를 남기겠다고 하면서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과 격의없는 대화를 하고 보수와 진보의 갈등을 없애고 낮은 자세로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잘못한 것은 잘 못 했다고 하고 지역, 계층,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비정규직 문제도 해결하고 차별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 민주당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이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약속을 지키는 대통령이 될 것이고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고 공정한 대통령, 따뜻하고 친구 같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그리고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거창하게 말했었다. 사상 최고의 대통령 취임사로 기억한다. 

임기의 끝이 되도록 문 대통령이 스스로 한 말을 지켰던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든 것은 확실하다. 윤석열 당선자에게는 수사는 필요치 않다. 차라리 약속은 줄이고 실천하는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meaning and expectation of Yoon Seok Yeol's election as the 20th president.

 

Yoon Seok-yeol, a candidate for the power of the people, was elected as the 20th president. He was elected president by the minimum difference in the history of presidential elections. He won 16,394,815 votes, or 48.56% of all voters, and was elected president ahead of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by 0.73%. The difference in votes was only 247,077. Throughout the election broadcast, I watched with sweat in my hands. Yoon Seok-yeol, a former Seoul National University student, is likely to open a new chapter in the history of presidents. People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Law ra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several times, but no one succeeded. Except for preliminary and primary candidates, there was a lawyer Park Chan-jong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s law school, former president Lee Hoi-chang, former governor of Gyeonggi-do Lee In-je, and former prime minister Lee Han-dong, whom I respected and served for a long time. 

In addition, Yoon is recorded as a president who has never serv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esident Park Chung-hee, President Choi Kyu-ha, and President Roh Tae-woo are special cases in the history of constitutional government, so except for them, they are the only cases in which they were elected as presidents without legislative experience. Three months after throwing the post of prosecutor general, joining the power of the people and running as a presidential candidate, going through the party's internal race, becoming a presidential candidate, winning the election, and being elected president is very dramatic. Since he resigned as the prosecutor general on March 4 last year, held an election on the 9th, and was confirmed to be elected as the president on the 10th, he has made a drastic promotion from the prosecutor general to the president for about a year. The period would have been the same as 10 years for candidate Yoon Seok-yeol. 

Unification of opposition parties exerted power behind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Yoon Seok-yeol's approval rating was slightly above 40%, and candidate Lee Jae-myung was also on the verge of 40%. Candidate Ahn Cheol Soo's approval rating remained at 7-8%, so the public's hope for a regime change was unification of candidates. Seventy percent of supporters demanded unification with Ahn Cheol Soo. It could be seen that it would easily exceed 50% if it was unified by simple calculation. Looking back now, I think there is a unification with the Ahn Cheol Soo candidate, so he has narrowly won the presidency. Candidate Ahn's support votes are believed to have been dispersed, but it is reasonable to say that he has moved a little more to candidate Yoon Seok-yeol. As a reaction of unification, candidate Lee Jae-myung's supporters united and actively engaged in voting activities, which is considered to have led to a close race. Without unification, it is assumed that it is difficult to be sure of the election.

Yoon Seok-yeol is expected to reject the Moon Jae In regime's wrong policies or governance methods. When serving as the Prosecutor General, the new government will advocate the rule of law and fairness as it has experience in defining various actions to restrict his radius of action as unfairness and resisting unfairness. As he has stated in his pledges several times, he has said that unfair practices should be controlled legally and systematically. He also declared his willingness to prevent words such as division of sides and southern Buddhism from appearing again within the current administration. He must have felt the need to reform the prosecution by looking at various absurdities, unfairness, and obstruction of the deep-rooted investigation he experienced when he was the prosecutor general. There should be no abuse of the prosecution's unauthorized authority, and the prosecution's fairness and neutrality should be maintained only when the prosecution actively performs audit functions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the people and political prosecutors. Yoon Seok-yeol, the elected candidate, spoke of integration and communication at a meeting to express his feelings about winning the election. I hope you will keep your current will until the day you fulfill your term. 

In his inaugural address, President Moon Jae In expressed his aspirations and hopes through a concrete and colorful investigation, but ignored the people so thoroughly that he did not keep any. Saying that he would talk about integration and coexistence, serve the people, and leave a device to check power, he vowed to have casual talks with the people at Gwanghwamun Square, eliminate conflicts between conservatives and progress, and work in a low posture. He said he did something wrong and said he would resolve conflicts between regions, classes, and generations, solve problems with non-regular workers, and create a world without discrimination. In addition, the Democratic government vowed that opportunities would be equal, processes would be fair, and results would be just. He said he would become a president who kept his promise and create a world without fouls and privileges. He said he would wipe away the tears of the people and become a fair president and a warm and friend-like president. Then he grandiosely said he would create a country that he had never experienced before. I remember it as the best presidential inauguration speech ever. 

Did President Moon keep what he said to himself until the end of his term? It is certain that it has created a country that has never been experienced. Yoon Seok-yeol-elect does not need an investigation. I would rather be a president who reduces promises and practices them.

칼럼니스트 이병익과 함께 하는 새로운 시대의 희망 브레이크뉴스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