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오피니언초청컬럼기고
대선정국 "신 삼국지가 열리고 있다"정치지형 분석도 역시 브레이크뉴스 이병익 칼럼
이병익 칼럼니스트  |  브레이크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선정국 "신 삼국지가 열리고 있다"

앞으로는 보수정당이든 진보정당이든 단독 정권은 결코 구성될 수가 없을 것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1/11 [09:57]

삼국지 시대는 이제 흘러갔고 이제는 진검승부를 펼쳐야 하는 신 삼국지의 시대가 도래했다. 신 삼국지의 주역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 당 후보로 압축되었다. 구 삼국지 시절에는 주역에 못지않은 세력가들이 존재했다. 김종인, 홍준표, 이낙연 등이 등장했다가 주역들의 활약에 흡수되거나 밀려나게 되었다. 

이재명 후보의 당선은 문재인 정권 2기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고 윤석열 후보나 안철수 후보의 당선은 정권교체가 확실하다. 정권 재창출을 원하는 유권자는 이재명을 선택할 것이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유권자는 윤석열 혹은 안철수를 선택하게 될 것이다.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각자 출마를 하게 되면 이재명 후보가 당선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되어있다. 야권은 지금의 추세를 기준으로 한다면 후보 단일화를 피할 수가 없다. 그러나 지지율이 지금 확정된 것이 아니고 남은 시간이 있으니 후보 단일화는 지금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 윤석열, 안철수 양측 모두 강하게 부인하는 것은 선거전략에 따른 것일 뿐 국민의 단일화 압박에 두 후보가 버틴다는 것은 생각할 수 없다.

윤석열 후보는 보수층에서도 안티 세력들이 너무 많아서 지지율을 40%로 올리는 것은 현재로는 불가능하다고 본다. 안철수 후보도 15%를 넘기면서 자신감은 팽배해 있으나 지지층의 한계를 보이게 될 것이다. 윤 후보 측은 홍준표 전 대통령 후보를 선대위원장으로 모셔와야 지지율이 올라가게 될 것이고 안철수 후보 측도 외부인사를 영입해야 할 것이다. 윤석열, 안철수 두 후보를 보면 말하는 태도나 기술이 이재명 후보에 비해서 많이 부족해 보인다. 안정적이지 못하고 경솔해 보이고 한마디로 무게감이 떨어진다. 가볍기로 말하면 이재명 후보도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이재명 후보는 안정감은 있어 보인다.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은 30% 후반대의 박스권에 갇혀 있고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도 30% 초반대를 오래동안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20% 후반대의 지지율을 측정한 기관도 있다. 이재명 후보가 40%초반 대를 넘기기는 어려울 것이다. 대장동 의혹을 포함하여 여러 가지 도덕적인 문제가 뒤따르고, 윤석열 후보 역시 40%를 넘기기는 힘에 부칠 것이다.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도 결코 20%를 넘기기는 어렵게 되어있다. 1월이 지나고 윤석열 후보 측이 30% 중반대에 머물고 안철수 후보 측이 10% 중반에 머문다고 가정하면 그때가 후보 단일화의 시작점이 될 것이다. 안철수 측이 지지율이 5%에 머문다고 해도 단일화를 해야 할 입장이다. 

민주당이나 국민의 힘의 후보가 자력으로 50% 이상의 지지를 받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그러므로 합종연횡을 해야 하는데 민주당은 합종연횡의 대상이 없는 상황이 될 것이고 안철수 후보에게는 특별한 기회가 왔다, 지지율의 고저에 관계없이 대통령 선거의 결과를 좌우할 것이다. 안철수 캠프는 새 인물을 보강하고 덕망 있는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일에 열성을 다해야 한다. 지금의 인물로는 정권을 담당하기에 역부족임을 알아야 한다. 안철수 후보는 중도층을 포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매력적인 인물은 틀림없다. 과거의 가벼운 안철수가 아닌 성숙한 안철수로 돌아왔으나 아직 언변에서 중후한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이번 선거는 참 묘하게 흘러간다. 정권교체를 원하는 분위기가 6개월 전부터 있었지만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떨어지지 않고 있다. 보수 정권에 대한 믿음이 없는 것이 첫째 원인으로 본다. 민주당 정권이 잘못한 점이 있었더라도 문재인 정권 내내 반대만 해온 국민의힘에 좋은 점수를 줄 수 없다는 국민의 판단인가보다. 20대 청년들의 반정부 정서를 담아내지 못한 원인도 있다고 본다. 앞으로는 보수정당이든 진보정당이든 단독 정권은 결코 구성될 수가 없을 것이다. 중도가 판세를 돌려놓을 것이고 공동정부가 실현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의힘이 중심이 될지 민주당이 중심이 될지 국민의 당이 중심이 될지는 아직은 알 수 없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Three Kingdoms, the god of the great presidential election, is being held. 

The era of the Three Kingdoms has now passed, and now the era of the New Three Kingdoms, where we have to compete with each other, has arrived. The leaders of the New Three Kingdoms were narrowed down to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Yoon Seok-yeol, and Ahn Cheol Soo People's Party candidates. During the old Three Kingdoms period, there were as many influential people as the main characters. Kim Jong-in, Hong Joon Pyo, and Lee Nak-yeon appeared, but were absorbed or pushed out by the performances of the main characters. 

It is undeniable that candidate Lee Jae-myung's election is in the second term of the Moon Jae In regime, and Yoon Seok-yeol or Ahn Cheol Soo's election is certain to change the regime. Voters who want to recreate the regime will choose Lee Jae-myung, and voters who want to change the regime will choose Yoon Seok-yeol or Ahn Cheol Soo. If candidate Yoon Seok-yeol and Ahn Cheol Soo run separately, candidate Lee Jae-myung will be elected. Based on the current trend, the opposition party cannot avoid unifying candidates. However, the approval rating is not confirmed now and there is time left, so unification of candidates is not a stage to discuss now. It is only in accordance with the election strategy that both Yoon Seok-yeol and Ahn Cheol Soo strongly deny, and it is unthinkable that the two candidates hold out under pressure to unify the people.

Candidate Yoon Seok-yeol believes that it is currently impossible to raise the approval rating to 40% because there are so many anti-force in the conservative class. Ahn Cheol Soo candidates also have more than 15%, which will lead to growing confidence, but limitations of supporters. Candidate Yoon's side will have to bring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Hong Joon Pyo to the presidency to increase his approval rating, and candidate Ahn Cheol Soo will also have to recruitoutsiders. Looking at the two candidates, Yoon Seok-yeol and Ahn Cheol Soo, their speaking attitudes and skills seem to be much lacking compared to Lee Jae-myung. It looks unstable and rash, and in short, it loses weight. In light terms, candidate Lee Jae-myung seems no different, but candidate Lee Jae-myung seems to have a sense of stability. 

Candidate Lee Jae-myung's approval rating is trapped in the box pattern in the late 30%, and candidate Yoon Seok-yeol's approval rating has long remained in the early 30%. Some institutions have measured approval ratings in the late 20%. Candidate Lee Jae-myung will not be able to exceed the early 40% range. Various moral problems, including the suspicion of Daejang-dong, will follow, and candidate Yoon Seok-yeol will also be pushed to exceed 40%. Ahn Cheol Soo's approval rating is also difficult to exceed 20%. Assuming that Yoon Seok-yeol's side will remain in the mid-30% range after January and Ahn Cheol Soo's side will stay in the mid-10% range, that will be the starting point for unifying candidates. Ahn Cheol Soo is in a position to unify even if its approval rating remains at 5%. 

It is very unlikely that the Democratic Party or the candidate of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receive more than 50% of the support on his own. Therefore, a coalition should be held, and the Democratic Party will not be subject to a coalition, and a special opportunity has come for Ahn Cheol Soo, regardless of the high or low approval rating, it will determine the outcom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Ahn Cheol Soo camp should do its best to reinforce new figures and recruit virtuous outsiders. It should be noted that the current figure is not enough to take charge of the regime. Candidate Ahn Cheol Soo must be an attractive person who can embrace the middle class. He returned to mature Ahn Cheol-soo, not a light Ahn Cheol Soo of the past, but has yet to show a dignified appearance in his speech.

This election is going very strangely. There has been an atmosphere of wanting a regime change since six months ago, but candidate Lee Jae-myung's approval rating has not fallen. The first reason is the lack of faith in the conservative regime. Even i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id somethingwrong, it must be the people's judgment that it cannot give good marks to the power of the people who have only opposed the Moon Jae In administration. I think there is also a reason for the failure to capture the anti-government sentiment of young people in their 20s. In the future, a single regime, whether a conservative or progressive party, will never be formed. The middle will turn the situation around and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a joint government will be realized. It is not yet known whether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be the center, the Democratic Party will be the center, or the People's Party will be the center.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