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뉴스정치/행정
이준석 대표 체제 국민의힘이 나아갈 길국회의원이나 지자체 선거에 나갈 후보들의 검증을 하겠다고 한 것은 좋은 발상
이병익 칼럼니스트  |  브레이크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준석 대표 체제 국민의힘이 나아갈 길

국회의원이나 지자체 선거에 나갈 후보들의 검증을 하겠다고 한 것은 좋은 발상

이병익 칼럼니스트 | 브레이크뉴스 기사입력 2021/06/14 [10:09]

 

  이준석 대표의 탄생은 드러난 여론조사의 결과가 말해주고 있다. 5명의 후보 중에서 반수에 가까운 여론지지를 받는 후보가 이준석이었고 여론의 힘은 책임당원의 투표에도 영향을 미쳤다. 혹시나, 설마, 하면서 투표에 임했던 국민의힘 당원들도 스스로 놀랐을 것이다. 사실 필자는 처음부터 일방적인 승리는 없을 거라는 예상은 했다. 당원의 지역편중 현상과 고령의 당원이 이준석 후보를 쉽게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는 망상을 투표 직전까지 했다. 여론의 추이는 알았지만 당원 투표에 중진의원의 막판 스퍼트를 기대했었다. 그러나 강력한 회오리바람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것을 선거 직전에야 알게 되었다.

  이준석 대표는 이제 선거 중립의 지도부를 만들어야 한다. 지도부 구성은 같은 방식으로 선출된 최고위원과 당 대표 추천 몫 1명과 당 3역으로 구성되겠지만 당을 이끌어가는 주체는 대표최고위원이 될 수밖에 없다. 대선을 지원하고 관리하는 체제로 갈 것이다. 당을 분열을 막아내고 화합을 위한 대선 계획을 짜야 할 것이다. 이준석 대표가 대선후보의 당내 진입의 문을 8월 말 정도까지라고 말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버스가 출발하기 전에 타야 한다고 말했을 때를 상기하면 후보를 실은 버스가 곧 출발할 것처럼 느꼈는데 8월 말 정도로 여유를 준 것은 잘한 결정으로 보인다. 그것은 아직 후보로 부상하지 않은 후보에게 시간을 주고 망설이는 후보에게도 시간을 주는 것이 공정 경선에 필요하다. 그동안 후보로 나설 사람은 여론의 추이를 보게 될 것이고 자신의 대선출마의 마스터플랜을 점검해볼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다다익선이라고 대권도전 후보가 많은 것이 당에 활력을 줄 수 있고 국민의 이목을 끌어 좋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이준석 효과는 국민의힘에 역동성을 가져올 것이고 혁신의 디딤돌이 될 것이다. 이준석이 맘에 들지 않는 당원들도 이제는 그의 체제를 인정하고 뒷받침을 해야 한다. 그의 성공이 있어야 국민의힘이 승리하는 것이다. 국민의힘의 성공은 차기대선에서의 정권탈환을 의미한다. 경쟁력 있고 승산이 있는 후보를 만들어서 여당의 후보와 1대1 대결 구도를 만들고 여당 후보와 비교해 나은 정책을 뒷받침하고 도덕적 우월성을 내세워 승리를 쟁취해야 할 것이다. 이준석 당 대표는 대선 승리의 길에 충실한 길잡이 역할을 해야 정치적 입지가 굳건해진다. 이준석 체제에 대해서 당원들의 요구는 10인 10색 일 수밖에 없다. 당원들의 요구를 모두 들어줄 수도 없고 무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 늘 있을 것이다. 지도력은 이때 발휘가 된다. 대화와 타협을 당내에서도 상시화하고 소통하는 자세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까지의 노장 지도부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 당 대표나 지도부의 일방적인 독주의 관행이 이어져 왔다. 당내 민주화가 안 되어있는 정당이었다.

  앞으로 국회의원이나 지자체 선거에 나갈 후보들의 검증을 하겠다고 한 것은 좋은 발상이다. 시험이라고는 하지만 후보의 자질을 검증하자는 것으로 이해한다. 우선 당 대변인을 토론으로 결정하겠다는 발상은 신선하다. 당 대변인은 정치력과 순발력을 겸비해야 한다. 또 글도 되고 말도 되는 사람이 필요하다. 대변인의 토론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국민은 tv에서 토론자들의 토론을 보면 누가 잘하는지 누가 설득력이 있는지 금방 알아차린다. 국회의원들도 토론을 잘하는 사람이 신뢰감이 있어 보인다. 이준석 당 대표의 1호 공약인 대변인 선출과 그의 소통과 화합의 지도력을 지켜보겠다. 여당과의 협상도 대여투쟁도 이준석 방식의 전술로 바꿔야 한다. 슬기로운 대여 협상과 투쟁이 이준석 대표체제를 평가할 것이다. 여, 야가 대선체제로 들어가는 9월부터는 후보 중심의 당 체제로 전환될 것인데 이준석 체제를 보여줄 시간은 고작 3개월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물론 대선 후에는 지자체 선거가 있을 것이고 당 대표의 시간이 다시 온다. 지금부터 리더십을 보여줘야 대선 이후의 영향력을 가늠해 볼 수가 있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눈에 띄게 상승하고 있을 때 조심할 필요가 있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이준석 대표가 명심할 일은 이준석 개인의 탁월한 능력으로 당선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기 바란다. 엄밀히 말하면 이준석 현상에 의한 당원들의 선택이다. 국민과 당원의 현명한 선택으로 30대 젊은 대표를 세운 것이다. 국민들은 정치의 변화를 갈망했고 이 기회를 국민의힘에 준 것이다. 오세훈 시장의 당선과정도 같은 이유다. 절대 겸손하기를 바라고 기회를 잘 활용하여 당의 활기와 확장에 직을 걸어야 할 것이다. 대선후보를 확정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잘한다면 청년 이준석이 더 큰 인물로 부각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20~30 세대의 당원 확장을 약속한 이준석 대표의 구상에 지지를 보내며 젊은 정당으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Lee Joon-seok's leadership system is the way forward for the people.

 The people's power showed signs of generational change even before the election, and eventually chose young Lee Jun-seok. It can be said that it is a revolutionary move to choose Lee Jun-seok, who has no experience as a lawmaker, at his mid-30s in a party dominated by conservative old people. I believe that signs of change in the power of the people were already born during the by-election of the Seoul mayor. Mayor Oh Se-hoon's election was not a victory for individual Oh Se-hoon, but a victory was predicted due to sexual harassment of the former mayor and arrogance of the ruling party, and the angry roar of his 20s and 30s as an election helper helped him win.

 The results of the public opinion polls reveal the birth of Lee Joon-seok. Among the five candidates, Lee Jun-seok received nearly half of the votes, and the power of the public opinion affected the votes of the responsible party members.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Party who voted, by any chance, must have been surprised by themselves. In fact, I expected from the start that there would be no one-sided victory. Just before the vote, the party member's regional bias and the delusion that an older party member would not easily choose Lee Joon-seok. I knew the trend of public opinion, but I expected a last-minute spurt of senior lawmakers to vote. But it wasn't until just before the election that it wasn't enough to stop a strong whirlwind.

 Lee Jun-seok should now form an election neutral leadership. The leadership will consist of one supreme council member and one party leader recommended in the same way and three members of the party, but the person leading the party will have no choice but to be the supreme council member. I will go to a system that supports and manages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arty should plan a presidential election to prevent division and harmonize. It is fortunate that Lee Joon-seok said that the presidential candidate's entry into the party will be by the end of August. When I recalled when I said I had to take the bus before it left, I felt like the bus carrying the candidate would leave soon, but it seems a good decision to give me some time to the end of August. It is necessary to give time to candidates who have not yet emerged as candidates and to give time to candidates who hesitate. In the meantime, candidates will see the trend of public opinion and have time to examine their master plan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fact that there are many candidate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which can give vitality to the party and attract public attention, can have a good effect.

 The Lee Joon-seok effect will bring dynamism to the people's power and serve as a stepping stone to innovation. Even party members who do not like Lee Jun-seok should now recognize and support his system. Only when his success is achieved, the power of the people wins. The success of the people means the recapture of power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t is necessary to create a competitive and winning candidate to create a one-on-one confrontation with the ruling party's candidate, support better policies and win with moral superiority compared to the ruling party candidate. Lee Joon-seok, the party's leader, must serve as a faithful guide to the path of victory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o solidify his political position. The demands of party members on the Lee Joon-seok system are bound to be 10 people and 10 colors. There will always be situations where all the demands of the party members cannot be met or ignored. Leadership comes into play at this time. It is necessary to maintain a permanent attitude of dialogue and compromise within the party and communicate. So far, the old leadership has not done so. There has been a unilateral practice of soloism by the party leader or leadership. It was a party that was not democratized within the party.

 It is a good idea to say that it will verify candidates who will run for parliamentary or local elections in the future. Although it is called a test, it is understood to be a test to verify the qualifications of candidates. First of all, the idea of deciding on a party spokesman as a debate is refreshing. A party spokesman should combine political power and quickness. I also need someone who can write and make sense. I think that the debate of the spokesman is very important. When people watch the debate on TV, they quickly notice who is good and who is persuasive. Lawmakers also seem to have trust in those who are good at debating. The party's leader, Lee Joon-seok, will make his first pledge to elect a spokesman and watch his leadership in communication and harmony. Negotiations with the ruling party and the struggle for loans should be changed to Lee Joon-seok's tactics. Wise loan negotiations and struggles will evaluate Lee Joon-seok's system. Starting in September, wh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en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system, they will switch to a candidate-centered party system, with only about three months left to show the Lee Joon-seok system. Of course, there will be local elections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time for the party leader comes again. From now on, we need to show our leadership to gauge our influence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We need to be careful when the approval rating of the people's strength is rising noticeably.

 It is hoped that Lee Joon-seok will think that what he should keep in mind is not that he was elected with his individual excellent ability. Technically, it is the choice of party members based on the Lee Joon-seok phenomenon. With the wise choice of the people and party members, he established a young leader in his 30s. The people longed for a change in politics and gave this opportunity to the people. This is why Mayor Oh Se-hoon's election process is the same. We should hope to be absolutely humble and make good use of the opportunity to stake our position on the vitality and expansion of the party. If he plays a good role in confirming and managing the presidential candidate, I am sure that young Lee Jun-seok will emerge as a bigger figure. We hope to move forward as a young party by supporting Lee Joon-seok's initiative, which promised to expand party membership for 20 to 30 generations.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