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오피니언기획칼럼
쉬게 하리라 - 빙그레 웃는 얼굴로 삽시다김진홍 목사님의 아침 묵상 다시 읽기 34
두레문화마을 김진홍 목사님  |  재단법인 두레문화마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쉬게 하리라 2020-09-30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마태복음 11장 28절)

일본의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인생을 말하기를 <무거운 짐을 지고 먼 길을 가는 것과 같다> 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전연 반대되는 말을 하셨습니다. <인생살이에서 수고하고 무거운 짐을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셨습니다. <내게로 와서 배워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이를 배우면 너희가 쉼을 얻으리라> 하셨습니다. 마태복음 11장 29절입니다.

온유함은 인간관계에 관한 말이고 겸손함은 하나님과의 관계에 관한 말입니다. 온유는 부드러움입니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부드러움입니다. 겸손은 하나님 앞에서 낮아지는 마음입니다. 요즈음 우리 사회는 그 어느 때보다 온유와 겸손이 필요한 때입니다. 물러날 줄 모르는 코로나19, 중국폐렴에 경제 불황에서 오는 생활고에 모두들 긴장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의 마음에 쉼이 없습니다. 모두가 긴장으로 인한 스트레스에 젖어 있기에 쉽사리 부딪힙니다. 훈훈하고 미소 띤 얼굴이 너무나 아쉬운 때입니다. 일본제국주의의 강압이 혹심하였던 시절에 민족의 선각자 도산 안창호 선생은 꾸준히 말했습니다.

<훈훈한 마음에 빙그레 웃는 얼굴로 삽시다>

선생께서는 이런 삶을 몸소 실천하셨습니다. 동지들과 동포들을 늘 훈훈하게 대하였습니다. 심지어 그를 취조하고 고문하는 일제 경찰들에까지 훈훈한 마음으로 대하였습니다. 우리들 모두가 안창호 선생이 될 순 없지만 한발씩 물러서서 마음의 여유를 품고 훈훈한 마음에 빙그레 웃는 얼굴로 살아갈 수 있어야겠습니다. 그래서 각박한 현실 속에서나마 쉼을 누리는 안식이 있기 바랍니다.

 

20200930 동두천 두레수도원 800.jpg동두천 두레수도원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