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오피니언초청컬럼기고
김진홍 목사님의 아침 묵상 다시 읽기 29코로나 이후의 세계
동두천 두레교회 김진홍 목사님  |  동두천 언덕위에 두레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로나 이후의 세계 2020-07-01

지금 내가 읽고 있는 신간 서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입니다. 세계 1위의 미래학자로 인정받고 있는 제이슨 솅커가 쓰고 박성현 번역으로 미디어숲에서 출간한 책입니다.
코로나19, 중국폐렴으로 온 세계가 몸살에 몸살을 앓고 있는 때에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변할 것이며 그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여야 할 것인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처럼 별반 자원이 없는 처지에 코로나 같은 강풍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대답은 겨레의 사활을 좌우하는 문제입니다. 그러기에 관민상하가 연대하여 지혜롭게 대처하여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슬기로움을 발휘하여야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폐해에 대하여는 새삼스레 논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번 사태가 가져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이번 사태로 인류가 많이 겸손하여지고 있습니다. 큰 나라도 작은 나라도 힘센 나라도 힘없는 나라도 자신들의 한계를 느끼고 많이 겸손해졌습니다.

두 번째는 모두가 가정적이 되고 가족의 소중함을 피부로 느끼게 된 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자리도 줄어들고 모임들도 취소되면서 모두들 서둘러 가정으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가족들이 모이는 기회가 많아지게 되고 가정의 소중함을 온몸으로 느끼게 되고 있습니다. 이 점은 참으로 바람직한 변화입니다.

셋째로 우리나라에 미치는 좋은 영향을 생각해 봅시다. 세계사를 대충 살피건대 로마는 보병으로 당시의 세계를 제패하였습니다. 칭기즈 칸의 몽골은 기병으로 일어났습니다. 영국은 해군으로 해지지 않는 제국을 건설하였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미국은 공군으로 세계의 패권국가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미래의 세계는 디지털의 세계입니다.

미디어로 앞서는 나라가 선두에 서게 되는 시대입니다. 이번 코로나19로 인하여 인터넷 세계의 가치가 증명되고 있습니다. 이 점이 우리 겨레와 어떤 관계가 있습니까? 두말할 나위 없이 우리 겨레는 미디어 강국입니다. 미디어 세계가 한국인의 성품과 체질에 적합합니다. 이 장점을 최대한 살려나가게 되면 코리아는 앞으로 펼쳐질 세계사의 선두에 설 수 있게 됩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관민이 합하여 이 장점을 살려 나가야 합니다. 잘만 활용대처하면 우리는 선진통일한국건설을 10년은 앞당겨 이룰 수 있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이런 호기를 활용할 수 있는 리더쉽입니다. 지금 나라를 이끌고 있는 리더쉽으로 역부족입니다. 남한의 여당이나 야당이나 북한의 공산당으로 이런 위기를 민족 웅비의 기회로 삼아 나갈 수 없습니다.

이 점에 우리들의 고민이 있습니다. 교회 용어로 표현하자면 기도 제목입니다. 우리 모두 무릎을 꿇고 하나님 앞에서 기도해야 합니다. 바람직한 리더쉽이 한반도에 출현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그래서 지금은 기도할 때입니다.

 

20200701 동두천 두레마을 800.jpg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