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고려신문
문화관광유적/맛집 탐방
경북 상주 두곡리 뽕나무 천연기념물로 승격 예고유네스코생물권공원 광릉숲권역에 이런 행정없는지 검찰에서 살펴 보아야
웰빙뉴스 김판용 대표기자  |  웰빙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웰빙 TOP뉴스

 

300년 수령.. 상주 두곡리 뽕나무 천연기념물로 승격 예고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2.08 21:1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상북도 기념물 제1호인「은척면의 뽕나무」를 「상주 두곡리 뽕나무(尙州 豆谷里 뽕나무)」라는 명칭으로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하였다. 
경북 상주 은척면 두곡리 마을의 끝자락에 있는 농가 뒤편에 자리한 이 뽕나무는 1972년 12월에 경상북도 기념물 제1호로 지정된 바 있는데, 이번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승격 예고되었다. 수고(樹高, 나무의 높이)는 10m, 가슴높이 둘레는 3.93m, 수관(樹冠, 가지나 잎이 무성한 부분) 폭은 동-서 12.7m, 남-북 16.2m, 수령(樹齡, 나무의 나이)은 300년으로 추정된다.
* 가슴높이: 지면에서 가슴 높이 즉, 1.2m가 되는 곳의 나무의 직경
상주 두곡리 뽕나무는 뽕나무로는 보기 드믄 노거수로서 아름다운 수형을 유지하고 있으며 매년 많은 양의 오디가 열릴 정도로 수세가 양호하고, 의복 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등 민속‧학술적 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삼백(쌀, 곶감, 누에)으로 유명한 상주지역이 양잠(養蠶, 누에를 사육하여 고치를 생산)이 번성했음을 알려주는 지표로서 역사적인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 받았다.
주민들의 전언에 따르면 상주 은척면 두곡리는 1980년대 초기까지 마을 농경지 대부분에 뽕나무 묘목 수십만 그루를 생산하여 양잠산업이 활발해 주민들의 주 소득원이 되었다고 한다. 이후 양잠업의 쇠퇴와 함께 주변 뽕나무들이 대부분 사라져갔고, 현재 남아있는 상주 두곡리 뽕나무는 수백 년의 재배역사를 간직한 채 주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지고 있다.
뽕나무는 6월에 꽃을 피우고, 오디라는 열매를 맺는데 한의학에서는 약재로도 쓰여 백발의 머리를 검게 하고 정신을 맑게 한다고 알려져 있다. 
뿌리껍질은 한방에서 해열‧진해‧이뇨제‧소종(消腫, 종기 치료)으로 쓰인다.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뽕나무는 창덕궁의 관람지 입구에 있는 뽕나무가 유일하다.
* 창덕궁 뽕나무: 천연기념물 제471호, 지정일 2006.4.6., 1주, 나무높이 12m,  가슴높이 둘레 2.39m, 수령 400년(추정)
문화재청은 「상주 두곡리 뽕나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김판용 기자
 
유네스코생물권공원 광릉숲권역에는 이러한 행정이 없는지 대검찰청은 총체적 국가비리 적발에 바쁘니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살펴 백제벚꽃 등 보호수로 지정되어야 할 나무들이 무단으로 베어지지 않는지 등도 특별히 살펴 직무유기하고 있는 공직자들을 국가와 국민을 대신 손해배상청구후 퇴출해야 하지 않을까요?  
부패하고 나태한 직무유기 공직자 퇴출 수사로  열심히 일하는 검찰이 희망인 시대 아닌지요?  
 
< 저작권자 © e고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죽엽산로 556-14  |  대표전화 : 010-3377-8240  |  인터넷 등록번호 경기아50310
사업자명 : KCH경영컨설팅그룹  |  사업자번호 : 127-14-89608
발행인 김창호  |  편집인 김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창호  |  제보 및 광고문의 010-3377-8240  |  등록년월일 2011. 11. 28
Copyright 2011 e고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news.co.kr